인천교육청 '2019 제6회 인천 청소년 인문학 토론광장' 성황리 개최
상태바
인천교육청 '2019 제6회 인천 청소년 인문학 토론광장' 성황리 개최
  • 우연주
  • 승인 2019.09.0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시교육청 제공)
(사진=인천시교육청 제공)

[인천=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인천시교육청은 지난달 31일 가천대학교 메디컬캠퍼스에서 '2019 제6회 인천 청소년 인문학 토론광장'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인천 지역 30여개 고등학교 및 대안학교 청소년들과 지도교사 150명이 함께 모여 '사람답게 산다는 것'이란 주제로 질문과 토론을 주고받는 상호협력형 비경쟁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올해의 주제도서와 초청작가는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의 허경 철학자, '말이 칼이 될 때'의 홍성수 숙명여대 교수, '다가오는 말들'의 은유 작가였다.

개회식 이후 ‘저자와 함께 하는 북토크’ 시간엔 참가학생, 지도교사 등 모든 참가자가 모여 3명의 초청작가와 함께 포스트잇에 작성된 다양한 질문들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누었고, 오후에는 개별저자별 강연과 주제질문 도출, 순회 토론 등이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진행되었으며 작가들과 함께 한 사고와 대화의 시간들은 참가학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였다.

도성훈 교육감은 축사를 통해 “우리 청소년들이 책을 읽는 사람, 질문할 줄 아는 사람, 나아가 진지하게 토론할 줄 아는 사람이 되기를 바라며, 오늘 이 행사를 통해 참가학생들이 나와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능력, 삶과 사회에 대해 고민하고 성찰하는 시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