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태풍 링링 피해상황 복구계획 수립
상태바
음성군, 태풍 링링 피해상황 복구계획 수립
  • 정수명
  • 승인 2019.09.0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음성군청 제공)
(사진=음성군청 제공)

[음성=동양뉴스] 정수명 기자=충북 음성군(군수 조병옥)이 7일 발생한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 피해 상황을 발 빠르게 조사하고 복구계획을 수립한다.

8일 군에 따르면, 우리나라를 관통한 태풍 '링링'으로 인해 가로수 전도 및 주택 지붕, 비닐하우스 등이 파손, 주민들의 신고가 잇달았다.

군은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6일부터 ‘음성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상황이 해제될 때까지 공무원 약 120명이 24시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이들은 사전대비 및 피해 발생 시 신속한 복구로 인명 피해 제로, 재산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였다.

또한, 가로수 전도 및 주택 파손 등 2차 피해의 위험이 있는 곳에는 읍면 공무원과 지역자율방재단, 소방서 등 유관기관이 신속하게 대처했으며, 조병옥 군수는 8일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직접 확인했다.

이날까지 접수된 태풍 피해 중 인명피해는 없으며, 군은 태풍에 따른 사유시설 피해조사를 실시해 이달 중순 쯤까지 복구계획 수립을 완료할 방침이다.

조 군수는 “이번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하고 최선의 복구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