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소외계층 찾아 훈훈한 추석명절 나눈다
상태바
세종시, 소외계층 찾아 훈훈한 추석명절 나눈다
  • 김영만
  • 승인 2019.09.09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희 시장 등 간부, 소외계층·사회복지시설 잇달아 위문

[세종=동양뉴스]김영만 기자=세종시가 민족 고유의 대명절 추석을 맞아 어려운 이웃과 사회복지시설을 찾아 온정을 나눈다.

세종시는 지난달 30일부터 12일간을 추설명절 위문활동기간으로 정하고, 이춘희 시장을 비롯한 행정·정무부시장, 담당부서장, 읍면동장 등 주요 간부들이 직접 어려운 이웃 등을 위문한다고 9일 밝혔다.

위문 대상은 ▲저소득가정 2123가구 ▲사회복지시설 27곳 ▲독립유공자 29가구로, 각 가구의 안부를 묻고 추석명절의 훈훈한 정을 나누게 된다.

특히 이춘희 시장은 이날 노인요양시설인 전의 요셉의 집을 방문해 시설종사자와 입소 노인의 안부를 살핀다.

이에 앞서 지난 6일에는 류순현 행정부시장과 이강진 정무부시장이 지역내 노인요양시설과 정신요양시설을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했다.

또, 지난 3일에는 세종사회보장위원회가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기획 공모 사업으로 ‘다(多)가치 함께하는 추석 사랑의 나눔’ 행사를 갖고 약과, 포, 과일, 부침가루 등을 담은 선물상자를 포장한 뒤 400가정의 세종시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했다.

세종으로 이전한 중앙부처들도 소외계층의 가정과 사회복지 생활시설을 방문하는 등 어려운 이웃에 대해 관심과 성원을 보내고 있어 이번 추석은 어느 때보다 훈훈한 명절이 되고 있다.

이순근 보건복지국장은 “추석명절에 소외되기 쉬운 저소득층과 사회복지시설 입소자가 많다”며 “직원들의 솔선수범으로 소외된 이웃을 위문해 따뜻하고 훈훈한 명절 분위기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