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내비게이션 소비자 만족도 'T맵' 1위
상태바
모바일 내비게이션 소비자 만족도 'T맵' 1위
  • 정수명
  • 승인 2019.09.0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전경(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 전경(사진=한국소비자원 제공)

[동양뉴스] 정수명 기자 =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인지도가 높은 4개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이용경험자 120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 만족도 및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T맵이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소비자 만족도는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의 서비스 품질, 상품 특성, 호감도 3개 부문으로 나누어서 평가했다.

9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종합만족도 평균은 3.79점으로 T맵이 3.85점을 받았다. 이어 카카오내비 3.82점, 네이버지도 3.77점, 원내비 3.72점 순이었다.

서비스 품질 만족도는 평균 3.88점이었고, 사업자별로는 T맵 3.95점, 카카오내비 3.90점, 네이버지도 3.86점, 원내비 3.81점 순으로 나타났다.

상품 특성 만족도는 경로 안내 및 주변시설 검색 정확성, 앱 이용 편리성 등 2개 요인으로 평가했는데, 경로 안내 및 주변시설 검색 정확성에 대한 만족도가 평균 3.85점으로 종합만족도보다 높은 반면, 앱 이용 편리성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3.62점으로 낮았다.

호감도는 평균 3.76점이었으며, 사업자별로는 T맵 3.81점, 카카오내비 3.79점, 네이버지도 3.74점, 원내비 3.69점 순이었다.

모바일 내비게이션 경로 안내 서비스의 이용 유형으로는 추천 경로가 62.1%로 가장 많았고, 최단 거리가 19.1%, 최소 시간이 9.3%였다.

모바일 내비게이션의 주변시설 검색 서비스를 이용한 응답자는 59.6%(715명)였는데 검색한 주변시설로는 주유소가 75.0%로 가장 많았고, 음식점이 46.4%, 편의점 및 마트가 38.9%로 뒤를 이었다.

한편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에서 개선할 점으로 실시간 교통정보 부족(17.6%), 장소정보 누락(15.8%), 부가혜택 부족(14.8%), 서비스 불량 및 오류(14.6%), 경로 안내 부정확성(11.8%)을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

`경로 안내 및 주변시설 검색 정확성'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가 높음에도 충분한 교통정보 및 정확한 경로 안내에 대한 개선 요구가 많아 소비자의 기대 수준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서비스 개선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사업자와 공유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 및 서비스 분야의 발전을 위해 서비스 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