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 추석명절 단계적 교통관리 실시
상태바
충북경찰, 추석명절 단계적 교통관리 실시
  • 오효진
  • 승인 2019.09.0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경찰청은 추석 연휴기간을 맞아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의 대이동에 대비하여 오는 15일까지 10일간 추석 전(前)기간과 추석연휴기간을 분류하는 단계적 특별 교통관리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올해 추석은 지난해에 비해 짧은 연휴로 교통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귀성은 오는 12일 오전, 귀경은 추석당일 오후가 최대 정체될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경찰은 1단계로 제수용품 구매 등으로 인해 교통혼잡이 예상되는 전통시장·대형마트 주변의 혼잡지역에 대해 중점관리하며, 2단계로는 귀성·성묘·귀경길의 고속도로와 국도·공원묘지 등 주요정체구간에 대해 경찰헬기를 이용한 지·공입체 교통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충북경찰은 교통종합상황실을 가동하여 CCTV 모니터링을 통해 TBN교통방송과 문자안내전광판(VMS) 등에 정체구간 우회로를 안내하고 실시간 소통상황도 신속히 제공하기로 했다.

최근 5년간 추석연휴기간 교통사고는 발생 812건, 사망 21명, 부상 1463명이 발생하였고, 추석연휴 일평균 사고발생 23.9건으로 평상시 25.7건보다 감소하였으나, 사망은 0.6명으로 평상시 0.6명과 동일했다.

충북경찰청 관계자는 조급한 마음에 난폭운전, 얌체운전 등 법규위반행위를 하지 않을 것과 특히, 음주운전이나 고속도로 갓길에 차량을 세워두고 휴식을 하는 일과 야간·새벽시간대 운전자의 부주의로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하므로, 심야·새벽시간대를 이용하는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