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진영역철도박물관 내달 1일 개관
상태바
김해 진영역철도박물관 내달 1일 개관
  • 허지영
  • 승인 2019.09.1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폐역된 옛 진양역사 리모델링
(사진=진양역철도박물관)
(사진=진영역철도박물관)

[김해=동양뉴스] 허지영 기자=경남 김해시는 내달 1일 진영역사공원 내 진영역철도박물관이 개관한다고 10일 밝혔다.

진영역철도박물관은 옛 진영역사를 리모델링해 만든 철도 전문박물관으로, 2010년 경전선 복선전철화에 따라 105년 만에 폐역됐으나 2017년 진영 소도읍재활사업의 하나로 일대가 공원화되면서 박물관으로 변모하게 되었다.

총 2동의 건물로 구성된 박물관은 철도승차권과 역무원 유니폼, 수·소화물 영수증 등 시민들로부터 기증받은 다양한 철도 물품들이 전시돼 있고 다양한 영상자료와 기관사 체험공간도 있다.

특히 제2전시관에는 옛 진영과 김해의 다양한 관광지를 형상화한 철도디오라마가 있어 버튼을 누르면 모형기차가 레일 위를 돌며 관련 영상을 관람객들에게 제공, 마치 기차여행을 하는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이외에도 객차를 리모델링한 북카페, 종합물놀이장, 진영에 있던 대한민국 마지막 성냥공장을 기념해 지은 성냥전시관 등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를 갖췄다.

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문화시설이 부족했던 진영의 새로운 문화 중심지가 생겨난 것”이라며 “지역민들에게는 향수를, 관람객들에게는 철도에 대한 다양한 흥미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장소로 활용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