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익단체·소상공인 희망광고 소재공모 진행
상태바
서울시, 공익단체·소상공인 희망광고 소재공모 진행
  • 서인경
  • 승인 2019.09.1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광고 부착모습(사진=서울시청 제공)
희망광고 부착모습(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서울시는 비영리단체의 공익활동을 돕고, 소상공인의 경제활동 활성화를 위해 무료로 광고해 주는 희망광고의 소재공모를 내달 11일까지 진행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총 315개 단체·기업을 선정하여 지원했으며, 하반기에도 20개 단체·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는 청년층의 창업지원을 위해 희망광고 소재 공모에 응모한 기업들 중 청년스타트업은 동점자 처리 시 등에 우대하여 선정한다.

희망광고 응모대상은 비영리법인·단체나 전통시장·장애인기업·여성기업·협동조합·사회적기업·공유기업 등으로 시에 주소를 두고 있어야 하며, 공모개시일 기준으로 최근 2년 이내에 선정되었던 단체·기업은 제외된다.

청년스타트업은 대표자 나이가 오는 12월 31일 기준으로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이고, 개업연월일이 공고개시일 기준 3개월 이상 3년 이내인 기업을 기준으로 한다.

공모소재는 ▲기부·나눔·자원봉사활동으로 사회에 기여하고, 사회적 약자의 인권·권익 보호를 위한 비영리단체의 활동 ▲시민·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소상공인의 창업스토리, 기업의 사회적 참여 등 공익성이 있는 사연이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단체는 시로부터 디자인 기획·인쇄·부착 및 영상제작·송출 등 광고 전반에 대한 지원을 받게 되며, 시 온라인 매체 ‘내 손안의 서울’에 단체 소식이나 활동사항 등을 실을 수 있는 기회도 얻게 된다.

인쇄광고는 지하철 전동차 내부모서리·가로판매대·구두수선대 등에 5개월 이상 부착되며, 시정월간지 '서울사랑' 및 한겨레신문 주간지 '서울&'에 광고를 1회 게재하게 된다.

특히, 이번부터 영상광고를 하게 되는 단체는 기존 시청 시민게시판, 지하철역 미디어보드 등 시 보유매체 외에 tbs TV방송을 통한 광고도 실시할 계획이다.

응모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mediahub.seoul.go.kr/gongmo2) '내 손안의 서울' 공모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지원대상 선정은 광고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다음달 말 최종 선정한다.

선정단체는 20개 내외이며, 선정소재에 대한 홍보는 제작기간을 거친 후,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진행된다.

박진영 시 시민소통기획관은 “희망광고는 비용부담 때문에 홍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영리단체나 소상공인에게는 무료로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므로 많은 비영리단체나 영세기업 등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