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12월 포항 영일만항에 국제크루즈선 시범운항
상태바
경북도, 12월 포항 영일만항에 국제크루즈선 시범운항
  • 윤용찬
  • 승인 2019.09.1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는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 준공에 대비, 오는 12월에 국제크루즈 유치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동양뉴스] 윤용찬 기자=경북도는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 준공(내년 8월)에 대비, 오는 12월에 국제크루즈 유치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국제여객부두가 준공되면 대형크루즈 선박 입항이 가능하게 돼 크루즈관광산업을 해양관광의 핵심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다.

포항 영일만항에 건설되는 국제여객부두는 지난 2017년 9월 착공했고 국비 342억원이 투입돼 길이 310m, 수심 11m로 7만t급 이상 대형 크루즈 및 여객선이 접안 가능하도록 돼 있어 향후 물류 및 관광분야에서 환동해권의 중국, 러시아, 일본의 주요도시를 바다를 통해 연결하는 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크루즈관광은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대형 국제크루즈 모항 또는 기항 유치를 통한 대규모 국제 관광객 증대, 선용품 해외 수출, 크루즈 전문인력 양성, 승무원 해외선사 취업 지원 등 연관 산업 육성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

이번 국제크루즈 유치 시범운항은 경북도, 포항시가 현대아산㈜과 함께 세계적인 코스타크루즈 선사를 국제크루즈산업의 불모지였던 경북 동해안에 적극적으로 유치해 포항을 모항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등을 주요 코스로 5만t급 이상(1400명 정도 탑승) 국제크루즈선을 운항함으로써, 국내 크루즈항으로서 포항 영일만항의 가능성을 검증하고 홍보 효과를 극대화해 크루즈관광객 유치와 국제항으로서 면모를 갖출 예정이다.

이번 크루즈여행상품 판매는 이달부터 시작할 계획이다.

이번 시범운항을 계기로 향후 경북도는 동해안 5개 시·군 및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다양한 크루즈 관광코스 개발로 경주, 안동, 영덕, 울진, 울릉을 비롯한 대구시까지 연계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우수한 관광지를 가진 경북 동해안의 매력을 해양수산부, 국제선사, 국내여행사 등에 세일즈 할 계획이다.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환동해 연안크루즈산업 활성화를 위한 연구용역을 통해 국제크루즈 산업과 연계해 도내 크루즈관광 인프라를 다양하게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향후 다양한 크루즈 관광시책을 발굴하고 도와 대구시, 동해안 5개 시군, 관계자 등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포항영일만항을 활용한 고부가가치의 크루즈관광산업을 활성화해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