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1회 전태일 힙합음악제' 개최
상태바
서울시 '제1회 전태일 힙합음악제' 개최
  • 서인경
  • 승인 2019.09.1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서울시청 제공)
(포스터=서울시청 제공)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서울시는 오는 11월 16일 광화문광장에서 전태일의 정신이 힙합으로 살아나는 '제1회 전태일 힙합음악제'를 개최한다.

시에 따르면 이번 '제1회 전태일 힙합음악제'의 키워드는 ▲사랑 ▲연대 ▲행동이다. 전태일이 주변인들에게 펼쳤던 공감과 배려, 어려운 현실을 함께 개선하고자 했던 노력과 희망,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열정을 담은 힙합경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음악제는 1세대 힙합뮤지션 가리온의 ‘MC메타’와 사회문제에 꾸준한 목소리를 내어온 ‘아날로그소년’이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과 함께 기획하고 주관한다.

시는 전태일과 힙합은 저항이라는 공통적인 정신을 가지고 있다며, 청년들이 선호하는 음악 장르인 힙합을 통해 젊은 세대에게 전태일의 정신을 알리고 공감을 얻기 위해 음악제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오는 16일부터 30일까지 사랑, 연대, 행동을 주제로 한 1분 이내의 음원 또는 영상을 접수하면 된다.

접수방법은 SNS에 해시태그 #전태일힙합음악제 #LOVEMOVEUNITY를 달아 업로드하거나,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 대표메일(chuntaeilm@naver.com)로 보내면 된다.

접수된 음원과 영상을 대상으로 한 1차 심사결과는 내달 4일 전태일기념관 홈페이지(http://www.taeil.org)와 개별연락으로 발표한다. 1차 선정작에 대해선 내달 20일 전태일기념관에서 현장 실연 경연을 펼친다. 1~2차 심사위원은 MC메타, 아날로그소년, 키비가 맡는다.

실연경연 통과자(팀)는 광화문과장에서 열리는 본선에 참여할 수 있으며, 이 공연은 시민 누구나 관람이 가능하다. 본선심사는 힙합뮤지션 딥플로우, 팔로알토, 허클베리피가 맡고, 심사와 더불어 특별공연도 펼칠 예정이다.

본선에서는 총 3인(팀)을 선정해 각 1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하며, 음악제에 참여한 뮤지션이 직접 프로듀싱하는 음원제작 및 발표 기회도 제공한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4월 전태일과 노동의 참된 의미와 가치를 시민들과 공감하기 위해 청계천변에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을 개관했다. 기념관은 하절기(3~10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동절기(11~2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운영하며 관내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다. 휴관은 설·추석 당일과 월요일이다. 이용관련 상세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혁 시 노동정책담당관은 “힙합의 근본적인 정신은 전태일 정신과도 맞닿아 있다”며,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전태일 힙합음악제를 통해 전태일열사의 정신을 공유하고, 뮤지션과 시민이 함께 노동문화를 향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