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2기분 환경개선부담금 14억4700만원 부과
상태바
진주시, 2기분 환경개선부담금 14억4700만원 부과
  • 허지영
  • 승인 2019.09.15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청 전경(사진=진주시청 제공)
진주시청 전경(사진=진주시청 제공)

[진주=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경남 진주시는 경유차량 3만2000여대에 대해 올해 2기분 환경개선부담금 14억4700만원을 부과했다고 15일 밝혔다.

환경개선부담금은 환경오염의 원인자로 하여금 환경개선에 필요한 비용을 일부 부담하게 하는 제도로 매년 3월과 9월 두 차례 부과된다.

이번에 부과된 환경개선부담금은 지난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소유한 기간에 따른 부담금이며, 시는 기간 내에 자동차 매매, 폐차, 주소이전 등 변경 사유가 발생한 경우 등기일을 기준으로 날짜를 계산해 각각 부과했다.

간혹 차량을 소유하지 않은 상태에서 고지서를 받고 납부의무가 없는 것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으나, 환경개선부담금은 후납제의 성격으로 소유권 이전 또는 폐차 후에도 1~2회 더 부과되기 때문에 고지서에 기재된 사용기간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납부기한은 오는 30일까지로 기한 내 전국 금융기관이나 현금자동입출금기, 인터넷뱅킹(가상계좌), 위택스, 인터넷지로사이트 등을 통해 납부가 가능하며 가까운 읍·면사무소, 동행정복지센터 또는 시청 환경관리과에 방문해 신용카드 납부도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납부기한이 지나면 3%의 가산금이 부과된다”며 “기한 내에 납부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