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이번주 주민참여예산 100억원 결정
상태바
대전시, 이번주 주민참여예산 100억원 결정
  • 김영만
  • 승인 2019.09.15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시민총회서 최종 결정...온라인 투표 5213명 참여, 관심 '폭발'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올해부터 100억 원 규모로 확대된 내년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제안사업이 이번 주 최종 결정된다.

대전시는 오는 17일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시민총회를 열고 내년 주민참여예산 시민제안 사업을 최종 결정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총회 1부에선 시정참여형 76억 원을 시 주민참여예산위원 투표 점수 50%와 온라인 시민투표 50%를 합산해 결정한다.

이어 2부에선 허태정 시장과 지난 1년간 주민참여예산 진행과 관련한 시민과의 대화를 갖고 지역참여형 20억 원을 시 주민참여예산위원 100명과 자치구에서 추천한 시민 투표단 250명이 보팅 머신 방법으로 사업을 결정한다.

3부는 마을의 문제를 스스로 풀기 위해 구성된 20개 동지역회의 지원 사업을 시 주민참여예산위원회의 승인으로 각 2000만 원씩 모두 4억 원을 지원하게 된다.

이에 앞서 대전시는 주민참여예산 시민제안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결정을 이끌어내기 위해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9일까지 시민 온라인투표를 진행했다.

2015년 주민참여예산 도입 이후 올해 처음으로 진행된 온라인투표에는 모두 5213명의 시민이 참여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온라인투표는 시정참여형 71개 사업에 대해 시민이 10~20개 사업을 투표하도록 했는데, 1인 평균 13개 사업에 투표하고, 총 투표수는 6만7864표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허 시장은 “시민들이 직접 사업을 제안하고 예산을 편성하는 참여예산 규모를 확대하면서 시민들의 관심 더욱 뜨거워졌음을 느낀다”며 “진정한 풀뿌리자치를 이루기 위해 시민과 함께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