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남 함께 모여 '동남권광역관광본부' 개소
상태바
부산·울산·경남 함께 모여 '동남권광역관광본부' 개소
  • 허지영
  • 승인 2019.09.16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울산시, 경남도와 함께 16일 오후 4시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에서 ‘동남권광역관광본부’의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본부의 출발을 축하하기 위해 부산·울산·경남도의 부단체장, 의회 상임위원장, 관광협회 등 관계자 약 30여 명이 참석하며, 테이프 자르기, 현판식 및 본부 사무실 순회 순으로 진행된다.

본부의 설립 목적은 국내관광시장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하기 위한 동남권 광역관광대응체계 구축 및 동남권광역관광개발사업 합동 추진이다. 지난 3월 개최한 ‘제1회 동남권상생발전협의회’에서 동남권광역관광본부 설립을 공동 협약과제로 채택했으며, 이후 동남권관광협의회 산하기관으로 본부 설립을 결정했다.

동남권광역관광본부는 부산·울산·경남의 직원들을 파견해 운영하며, 2년마다 시·도별로 돌아가며 간사를 맡는다.

본부는 앞으로 ▲동남권관광벨트조성사업용역(가칭) ▲동남권광역관광상품 개발 ▲관광개발 국비 사업 발굴 ▲공동 홍보 및 마케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향후 동남권관광벨트조성사업용역 추진 결과를 바탕으로 대규모 국비사업 발굴 등 동남권관광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컨트롤타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