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건강생활지원센터 국비 공모 최다 선정
상태바
부산시, 건강생활지원센터 국비 공모 최다 선정
  • 허지영
  • 승인 2019.09.16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내년 보건복지부 건강생활지원센터 국비 공모사업에 전국 20곳 중 부산에서 4곳이 선정되었다고 16일 밝혔다.

대부분 시·도가 1~2개 선정에 그친 것에 비해 시는 부산진구(개금2동)·남구(우암동)·금정구(장전3동)·연제구(거제4동) 등 4개구가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번 선정을 통해 시는 국비 19억8400만원을 확보하게 된다.

건강생활지원센터 건립은 관 주도의 직접적 서비스 제공 방식의 한계를 극복하고, 지역사회 주민과 지역자원이 직접 건강증진의 주체가 되는 사업으로 설치비의 3분의 2는 국비로 지원된다.

시는 그동안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생활밀착형 건강증진체계를 마련할 수 있도록 동 주민센터 등에 마을건강센터 설치를 추진해 왔다.

특히 시는 이번 공모에 앞서 마을건강센터를 보건복지부 정책제안을 통해 법적기구인 건강생활지원센터의 새로운 모형인 ‘동단위형 건강생활지원센터’로 인증 받는 등 적극 행정을 펼쳤다. 이로써 부산진구와 금정구는 기존에 건강생활지원센터가 있었지만 국비 지원을 통해 추가로 마을건강센터를 설치할 수 있게 되었다.

시 관계자는 “특·광역시 중 4대 주요 질병 사망률이 최상위인 부산시민의 건강수준을 개선하고, 소득 간 기대수명 격차도 완화하기 위하여 오는 2022년까지 206개 마을건강센터를 설치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더 촘촘한 건강신경망을 구축하고, 주민이 주도하는 건강한 부산을 만들기 위해 중앙부처와 시의회를 비롯한 지역사회와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