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예산 국비 70억원 추가 확보
상태바
경북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예산 국비 70억원 추가 확보
  • 윤용찬
  • 승인 2019.09.1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동양뉴스] 윤용찬 기자=경북도는 소나무재선충병 방제를 위한 국비예산 70억원을 추가로 확보해 올 하반기 피해고사목 방제와 나무주사 등 예방사업에 본격적으로 투입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확보한 국비는 산림청의 추가 방제비 39억원과 산림재해대책비 31억원으로 지방비(도비, 시·군비)를 합치면 총 123억원이 돼 지난 4월 초에 내린 폭설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역에서 대규모로 발생한 소나무 설해목의 제거와 하반기 방제사업을 위한 설계 및 감리용역비, 재선충병 피해고사목 제거 등의 사업비로 사용된다.

소나무재선충병은 지난 1905년 일본에서 최초로 발견됐으며, 우리나라에서는 1988년 부산의 금정산에서 최초로 발견된 이래 현재는 전국적인 피해양상을 보이고 있다.

피해수종은 소나무, 곰솔, 잣나무 등으로 피해 초기에는 묵은 잎이 아래로 처지고 30일 후부터는 새잎도 아래로 처지면서 급속하게 갈색으로 변색돼 그해 80%, 이듬해 3월까지 100% 고사하는 무서운 병이다.

경북도에는 2001년 구미시에서 처음 발생해 현재는 18개 시군에서 피해를 입히고 있으며, 지난해에 발생한 피해고사목 15만 본은 올해 3월말까지 모두 제거했으며, 올 하반기부터 내년 봄까지는 약 10만 본의 피해고사목 발생이 예상된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부족한 방제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산림청 관계부서에 적극적인 건의를 한 결과 이번에 많은 국비를 확보하게 돼 하반기 방제사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어렵게 확보한 예산인 만큼 철저하고 전략적인 방제계획 수립과 허점 없는 완벽한 방제 시행으로 경북도의 소나무재선충병의 확산을 저지하고 피해를 줄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