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전주시장, 지역에너지분권 방향 토론회 참석
상태바
김승수 전주시장, 지역에너지분권 방향 토론회 참석
  • 강채은
  • 승인 2019.09.16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주시청 제공)
(사진=전주시청 제공)

[전주=동양뉴스] 강채은 기자=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은 16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지역에너지분권의 방향과 법·제도 개선 방안 토론회’에 참석했다.

시에 따르면, 이날 토론회에는 국회 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원식 의원과 신창현 의원, 김성환 의원, 지방정부협의회 회장인 염태영 수원시장, 부회장인 김승수 전주시장 등 협의회 소속 단체장, 홍종호 에너지전환포럼 대표 등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역에너지분권의 과제와 방향’을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전국 최초로 시민 참여로 수립된 지역에너지계획인 ‘에너지디자인 3040’ △시 에너지사업기금 설치 및 운용 △에너지센터 설치 추진 △전주에너지전환 시민포럼 구성·운영 △에너지독립운동 플랫폼 구축 △전주시민햇빛발전소 건립 △에너지전환박람회 개최 △초록도시공모전 등 그간 에너지전환을 위해 자체적으로 추진해 온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지역의 취약한 에너지전환 인프라 △수입 일변도의 국가 에너지 구조 △중앙정부의 무한 권한 △대규모 발전공기업 체제 등을 지역에너지전환 및 지방정부의 한계로 지적하고, △지역에너지 지방분권에 대한 기초지자체 권한 확대와 제정지원 △기초지자체 단위 지역에너지센터 설치 및 운영 지원 등을 제언했다.

이는 현행 광역자치단체가 수립하는 지역에너지계획을 기초자치단체까지 확대함으로써 에너지자립과 지역에너지전환 등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키고, 지방정부에 대한 권한 및 재정지원 확대를 통해 중앙부처가 사업을 주도하는 공모방식에서 벗어나 광역단체 단위의 사업 추진으로 지역에 꼭 필요한 에너지전환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김 시장은 “에너지전환정책은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과 함께 시민들의 인식개선과 참여가 핵심”이라며 “관련 법률 개정을 통해 지역에너지 지방분권에 대한 법률적 기반을 마련하고, 기초지자체 단위의 에너지센터 설치 및 운영 지원 등 국회와 중앙정부 차원 지원, 지역에너지 전환을 위한 기초지자체 행정권한과 재정권환 확대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