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한 달 살기 2기 운영, 외지청년 인구유입 기대
상태바
순천 한 달 살기 2기 운영, 외지청년 인구유입 기대
  • 강종모
  • 승인 2019.09.17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순천시 제공)
(포스터=순천시 제공)

[순천=동양뉴스]강종모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지난 16일부터 조곡동 철도관사마을에서 외지청년 15명이 모여 한 달 살기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청년형)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하고 있는 순천 한 달 살기 ‘하여튼간 마이웨이’ 청년행복캠프는 청년들이 한 달 동안 먼저 살아보면서 지역에서 새로운 기회와 가능성을 찾을 수 있도록 숙박, 도전 활동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하여튼간 마이웨이’ 순천 한 달 살기 2기는 서울·경기 지역에서 10명, 기타 지역에서 5명 등 총 15명이 신청해 도시청년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2기 참여자들은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한 달 동안 순천 곳곳을 누비며 자신만의 도전활동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이번 달 말에는 1기와 함께하는 운동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7월 처음 운영한 1기 프로그램에 외지청년 12명이 참여했고 기부식당, 사진촬영, 영상편집, 설치예술 등 의미있는 일에 도전했다.

지금은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 새로운 꿈에 도전하고 있으며, 그 중 2명은 매주 순천을 오가며 지역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백운석 시 기획예산실장은 “복잡하고 바쁜 삶에 지친 청년들에게 순천에서 한 달은 지역에 정착을 위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기회이자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