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학교 지진대비 현장훈련 실시...재난취약계층 안전 강화
상태바
특수학교 지진대비 현장훈련 실시...재난취약계층 안전 강화
  • 서다민
  • 승인 2019.09.1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행정안전부(진영 장관)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오는 18일 경기도 의정부시에 소재한 송민학교에서 학생과 교직원 모두가 참여하는 재난대비 현장훈련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어린이 재난안전훈련은 2016년부터 행안부와 교육부가 공동으로 추진 중이며, 올해에는 특수학교 5개교를 포함한 총 46개교에서 실시한다.

특수학교 5개교 중 3개교는 훈련을 완료했고 이번 송민학교에 이어 다음달에 실시 예정인 경남 은광학교를 마지막으로 특수학교 재난대비 훈련이 마무리된다.

현장훈련은 의정부시 주변에서 규모 4.8 지진 발생으로 인한 화재 상황을 가정해 학생들의 대피와 구조·구급 상황을 점검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특히, 장애유형별 피난행동패턴에 따라 안전하고 효율적인 대피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고 훈련할 예정이다.

김종효 행안부 재난대응정책관은 “어린이를 포함한 안전취약계층이 재난 발생 시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점검하는 것이 훈련의 핵심”이라며 “올해부터 특수학교에 대한 재난안전훈련이 본격적으로 실시된 만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