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역사관,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 '학익2동 그들'
상태바
인천도시역사관,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 '학익2동 그들'
  • 우연주
  • 승인 2019.09.1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인천시 제공)
(포스터=인천도시역사관 제공)

[인천=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인천시 인천도시역사관은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 이달 전시로 나무들의 시선으로 본 도시의 재개발을 연출한 전시회를 오는 25일부터 인천도시역사관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새롭게 조성한 다목적실 소암홀을 연중 활용하여 시민의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기획된 전시이다. 딱딱한 역사 전시에서 벗어나 사진·미술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전시하고, 지역 문화예술계의 신진 예술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달의 전시는 임청하 작가의 전시로 진행된다. 임 작가는 인천에서 태어나 유년시절을 보냈고, 국내·외 여러 장소를 집으로 삼으며 살아왔다. 회화를 전공했지만 그것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예술 장르를 넘나들며 활동 중이다.

'학익2동 그들'이라는 제목의 이번 전시는 현재 재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인천시 어느 마을에 사는 나무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마을의 두 나무가 잘려나간 현장을 보게 된 나무들이 여러 대화를 나눈다.

임청하 작가는 “이번 전시를 연출극이기도 하며 ‘쿵가스튜디오 투어’로 설정했다”며, “소암홀에 설치된 무대를 거닐며 나무들의 사연에 귀를 기울여보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는 내달 9일까지 인천도시역사관 2층 다목적실 소암홀에서 15일간 진행된다. 오는 25일 오후 7시부터 작가와의 대화 행사가 열려 관람객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진다.

작가와의 대화는 오는 20일 오후 6시까지 시립박물관 통합홈페이지의 ‘인천도시역사관 교육 신청’을 통해서 선착순 신청할 수 있다. 신청 후 참가하는 시민들에게는 기념품이 제공된다.

배성수 관장은 “이번 전시는 재개발과 관련하여 나무의 대화라는 형식으로 준비한 설치 미술 전시이며, 나무라는 소재를 통해서 재개발에 대한 작가의 생각을 알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작가가 시도하는 연출극이라는 장르가 인천도시역사관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신선함을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화(032-850-6014, 6031)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