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돼지열병 선제적 방역 총력...24시간 대응체계 가동
상태바
고양시, 돼지열병 선제적 방역 총력...24시간 대응체계 가동
  • 우연주
  • 승인 2019.09.1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고양시 제공)
(사진=고양시 제공)

[고양=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경기 고양시는 인접한 파주시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유입 방지를 위해 선제적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정부 재난단계 중 최고단계인 ‘심각’ 단계 발령으로 방역대책상황실 가동 및 전 양돈농장에 대한 일제 소독을 실시했다.

이에 따라 시는 파주 인접 지역에 거점소독시설을 추가 설치하고, 구산동 양돈밀집단지에 통제초소를 설치하여 외부 차량에 대한 방역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오는 19일까지 48시간 일시이동중지명령에 따른 돼지 관련 축산차량 이동 여부 등을 철저히 점검 중이다.

아울러 농협중앙회, 고양축산농협 등 유관기관과 간담회를 실시해 민관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축협 공동방제단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농장 외부 및 주변도로에 대한 방역을 추진 중이다.

이외에도 돼지농장 비상연락망 구축, 소독약품 및 생석회 배포, 전담방역차량 운영 등 집중방역대책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시에는 22가구의 돼지농가에서 7868두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이재준 시장은 “우리 시와 인접한 파주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인접 지역을 집중적으로 소독, 관리하여 질병유입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분들은 돼지사육농장에 가급적이면 출입을 삼가하고 축산농가에서는 의심축 발생 시 즉시 신고해주길 당부드린다"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신고는 동물방역팀(031-8075-4605~8)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