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북한강 수계 관광특구 지정 추진
상태바
춘천시, 북한강 수계 관광특구 지정 추진
  • 서인경
  • 승인 2019.09.1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광역적 관광특구 지정 공동 추진
관광특구 지정 시 예산지원, 각종 규제 허가기준 완화 등 혜택
자라섬-남이섬-강촌역 구역도(사진=춘천시청 제공)
자라섬-남이섬-강촌역 구역도(춘천시청 제공)

[춘천=동양뉴스] 서인경 기자=강원 춘천시가 자라섬‧남이섬‧강촌 일대를 전국 최초의 광역적 관광특구로 지정하기 위한 방안을 경기도, 강원도, 가평군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관광진흥법 개정으로 2개 이상 지방자치단체가 관할하는 지역을 관광특구로 지정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되면서 손을 맞잡게 됐다.

관광진흥법 개정 이후 아직 ‘광역적 관광특구’가 지정된 사례가 없는 만큼 전국 최초의 광역적 관광특구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관광특구 지정을 위해 지난 7월 최문순 도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만나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고, 이달 5일에는 4개 지방자치단체 간 실무협의도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4개 지방자치단체는 이른 시일 내 관광특구 지정을 위한 연구용역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관광특구로 지정될 경우 관광특구 활성화를 위한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차 없는 거리 조성과 함께 음식점 영업시간, 옥외광고물 허가 기준 등 제한사항 완화, 공개공지에서의 공연, 푸드트럭 허용 등의 혜택을 부여받을 수 있다.

특히 자라섬, 남이섬, 강촌 일대가 ‘관광특구’로 지정되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북한강 수계 관광의 중심지’를 조성하는 것은 물론 해당 지역의 경제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심의현 관광과장은 “경기도와 강원도, 가평군, 춘천시가 관광특구 지정을 공동 추진하기로 한 것은 지자체 간 상생을 위한 협치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자라섬, 남이섬, 강촌 일대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북한강 수계 관광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