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 강화
상태바
음성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 강화
  • 정수명
  • 승인 2019.09.1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음성군청 제공)
(사진=음성군청 제공)

[음성=동양뉴스] 정수명 기자=충북 음성군은 경기 파주 소재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과 동시에 가축질병위기 경보단계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오는 23일 개최 예정이던 제12회 축산인 한마음 체육대회를 전격 취소(연기)한다.

이와 관련, 군은 18일 김영배 부군수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해 축산인 한마음 체육대회 취소 결정과 음성군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 3개반 운영, 삼성면 생활체육공원 거점소독소 1개소 운영에 대해 협의했다.

군에 따르면, 축산식품과 직원으로 구성된 ASF방역대책상황실을 운영해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양돈농가 38호에 대한 1인 2농가 전담 전화 예찰을 실시하는 한편, 의심축 신고 접수, 상황 전파 등 신속한 가축방역 시스템을 가동해 방역 대응에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단계가 주의단계에서 최고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군은 지역 축산농가 행사 및 모임 금지와 외국인 근로자 고용농가에 대한 방역지도를 강화하고, 양돈 밀집지역내 농장, 도축장 등 방역 취약지역에 대한 소독과 방역 점검도 확대하기로 했다.

군 방역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파주, 연천에서 확진됨에 따라 축산농가에서는 철저한 차단방역과 축산관련 행사, 모임 금지, 외국인 근로자 및 종사자의 축사 외부출입을 자제해 주시고, 특히, 발생지인 경기도 인천지역의 방문과 축산관련 물품반입 등을 금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