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응급실 기반 자살 시도자 사후관리 사업' 시행
상태바
울산시 '응급실 기반 자살 시도자 사후관리 사업' 시행
  • 허지영
  • 승인 2019.09.19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울산시와 울산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울산 지역 응급의료기관(5개) 등 7개 기관은 19일 오후 3시 울산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3층 회의실에서 ‘응급실 기반 자살 시도자 사후관리 사업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참여 응급의료기관은 동강병원, 서울산보람병원, 울산병원, 좋은삼정병원, 중앙병원 등이다.

‘응급실 기반 자살 시도자 사후관리 사업’은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 시도자의 정서적 안정 회복, 재활 촉진, 자살 재시도 방지를 위한 지원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협약서에 따르면 참여 기관은 ▲자살 고위험군 발굴 및 개입 지원 ▲자살예방 인식 개선 교육 지원 ▲지역사회 내 정신 건강 및 자살 예방 서비스 홍보 ▲자살 예방 안전망 조성을 위한 협력 및 체계 구축 등을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정복금 복지여성건강국장은 “자살 예방 체계 구축을 통해, 자살 고위험군 조기 발견과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