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상태바
천안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 최남일
  • 승인 2019.09.1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점소독초소 설치 모습. 충남 천안시 제공.
거점소독초소 설치 모습. 충남 천안시 제공.

[천안=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경기도 파주,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최초로 발생한 가운데 충남 천안시가 총력 방역에 나섰다.

구본영 시장은 지난 18일 확대간부회의를 소집하고 관내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방지를 위한 총력대응을 지시했다.

시는 가축질병 위기단계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성환읍과 병천면에 2개의 거점소독시설을 신속히 설치해 축산 관련 차량이 농장출입 전 소독을 실시하고 농장에 출입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질병의 매개체로 작용할 수 있는 쥐 등 야생동물에 대한 긴급 방역을 위해서는 양돈농가에 쥐약 500㎏, 소독약 4000㎏, 생석회 80t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시는 오는 21일 천안시민한마음체육대회와 25일 개막하는 천안흥타령춤축제를 앞두고 있어 다수 시민이 참석하는 행사에 양돈농가의 참석 금지를 관련 부서, 협회, 기관 등에 당부했으며, 양돈농가의 모임 또한 금지토록 요청했다.

시 관계자는 “역학농가 2건에 대해 이동제한 및 임상검사를 실시한 결과 의심증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긴급예찰, 임상예찰 등 특별 관리하고 매일 소독 등 돼지농장 현장 방역활동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편 천안에는 87개 양돈농가에서 25만마리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 100% 바이러스 출혈성 돼지 전염병으로 아직 치료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