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현 아산시장 ‘日 수출규제 대응’ 국회 간담회 참석
상태바
오세현 아산시장 ‘日 수출규제 대응’ 국회 간담회 참석
  • 최남일
  • 승인 2019.09.2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석자 기념촬영. 충남 아산시 제공.
참석자 기념촬영. 충남 아산시 제공.

[아산=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오세현 충남 아산시장은 지난 18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 대응 소재·부품·장비·인력 발전 특별위원회, 기초자치단체장 간담회’에 참석해 관내 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날 간담회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이 입지한 지자체들이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 발전 특별위원회와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아산, 천안, 수원, 용인, 평택, 화성, 이천, 파주 등의 자치단체장과 정세균 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특위 소속 국회의원, 산업통상자원부 등 부처 관계자가 함께했다.

이날 오세현 시장은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아산시의 대응 방안 및 현황을 소개하고 그동안 경제협력협의회 등 관내 기업인과 수차례 가졌던 간담회 청취 내용을 중심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강력히 건의했다.

오 시장은 “중소기업이 기존 외국회사보다 더 뛰어난 소재·부품의 국산화·양산화에 성공해도 대기업 수용이 어려워 연구개발 투자에 망설이는 경우가 많다”며 “기술력을 갖춘 중소기업이 납품까지 안심하고 소재·부품 개발에 전념할 수 있도록 개발 초기부터 대기업이 투자·참여하는 수요 연계형 연구개발 구조 마련 등의 관련 부처 정책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관내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으로 접수된 ‘분야별 근무시간 탄력적 조정’ ‘담보·보증 능력 부족 기업에 R&D 자금지원 확대’ ‘규제 중심의 화관법·화평법 등 환경규제를 단속에서 지도·감독으로 전환’ 등 기업인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