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公, 심야에 시민 초청해 ‘지하터널’ 내부 공개
상태바
서울교통公, 심야에 시민 초청해 ‘지하터널’ 내부 공개
  • 서인경
  • 승인 2019.09.2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차 운행 종료된 심야에 시민 100명 지하터널로 초청
터널 대청소 참관, 안전시설물 점검, 터널 도보 체험, 특수차 시연 등
지하철 터널 도보 체험(사진=서울시청 제공)
지하철 터널 모습(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열차 운행이 끝난 심야에 시민 100명을 2호선 지하터널로 초청해 터널을 함께 걸으며 터널 시설물을 둘러보고 터널 대청소 모습을 바로 옆에서 지켜볼 수 있는 체험 행사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평소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되어 베일에 쌓여있던 지하철 터널이 오는 11월까지 3차례에 걸쳐 시민에게 공개됨으로써 쾌적하고 안전한 지하철 환경을 위한 서울교통공사의 숨은 노력을 시민과 공유하고 소통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체험일은 매월 셋째 주 토요일 밤 11시 30분부터 다음날 새벽 4시까지다. 1차 체험은 오는 21일 잠실역~잠실새내역(1.2㎞), 2차는 내달 19일 을지로4가역~을지로3가역(0.6㎞), 마지막으로 3차는 11월 16일 합정역~홍대입구역(1.1㎞) 구간에서 진행된다.

모집인원은 차수별 30명 내외다. 1·2차 참가신청은 지난달 19일, 이달 6일 각각 진행됐으며, 1차는 모집개시 9일 만에, 2차는 모집개시 당일 인기리에 조기 마감됐다. 3차 참가 희망자는 내달 4일 오전 9시부터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www.seoulmetro.co.kr)에서 선착순 모집한다.

신청자격은 서울 및 수도권 거주자 중 만 19세 이상의 성인만 가능하다. 단, 만15세 이상(2003년생) 만19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부모 등 법정대리인이 동반인으로 신청할 경우 가능하다. 참가 희망자 모집은 예비인원을 포함하여 60명이 채워지면 조기 마감된다.

체험 행사는 터널 대청소 참관, 터널 도보 체험, 터널 내 안전시설물 점검 등으로 꾸며진다. 터널 대청소 현장에서는 승강장 선로, 노반, 벽체, 배수로 등 평소 청소하기 어려운 곳들의 묵은 때를 벗겨내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의 하나로 지난 3월부터 매주 토요일 간부 직원들이 동참해 2~3개 역에서 터널 대청소를 실시하고 있는데 이번에 그 현장을 시민에게 최초로 보여주는 것이다.

또한 한 정거장 거리의 터널을 도보로 이동하면서 전차선, 선로, 신호기 등 터널 시설물에 대해 직원의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가진다. 이동 중에 터널 청소를 위한 특수 장비인 고압살수차와 전차선 점검에 사용되는 모터카의 시연 등도 볼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터널 진입에 앞서 참가자의 안전을 위해 안전모, 안전조끼, 마스크, 장갑, 랜턴과 같은 안전보호구를 지급하고 안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안전요원을 배치해 안전사고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체험 행사를 통해 미세먼지 저감 등 지하 환경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노력을 시민에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하철 운행이 종료된 심야시간에 지하터널에서 바쁘게 움직이며 다음 운행을 준비하는 직원들의 모습을 보는 일은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