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청소년 버스요금 할인율 40%로 확대 제안
상태바
고양시, 청소년 버스요금 할인율 40%로 확대 제안
  • 우연주
  • 승인 2019.09.2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고양시 제공)
(사진=고양시 제공)

[고양=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경기 고양시는 도내 대중교통 정책을 시행함에 있어 경제적으로 취약한 청소년(13세~18세)의 통학요금의 교통비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며 대중교통 버스요금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23일 밝혔다.

오는 28일 경기도에서 시내버스 요금인상 정책 시행과 관련해 경제적으로 취약한 중·고등학생 청소년 교통요금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요금 감면비율이 성인요금 대비하여 기존 30% 감면을 40%로 확대해야 된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서울시와 경기도는 동일한 수도권 통합환승요금제 적용을 받고 있지만 서울시 버스요금과의 격차가 심해 경제적으로 취약계층인 중·고생 통학요금의 할인폭 확대 요구가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현재 서울시는 청소년 요금의 할인율을 40%까지 감면 확대하고 있는데 반하여 경기도에서는 시내버스 요금이 인상되면서 요금 격차는 더욱 심해져 지역 주민의 반발은 물론, 특히 청소년들이 반발을 사고 있다.

따라서 이번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인상에 대하여 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줄이기 위해서는 기존 청소년 할인제도를 확대 적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재준 시장은 23일 대중교통 관계부서 대책회의를 열고 “이번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인상에 다른 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줄이기 위해서는 기존 청소년 할인제도를 서울시 수준인 40%까지 확대 적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으로, 시는 서울시 대비 불균형한 할인율을 적용받고 있는 경기도내 시군들의 의견을 공유함으로써 청소년 요금제 할인율 확대시행을 경기도에 제안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