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패션기업 뉴욕서 123만달러 계약 성과
상태바
강남구, 패션기업 뉴욕서 123만달러 계약 성과
  • 서인경
  • 승인 2019.10.01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계 뉴욕 패션 코트리 현장(사진=강남구청 제공)
추계 뉴욕 패션 코트리 현장(사진=강남구청 제공)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난달 15일부터 3일간 미국에서 열린 ‘2019 추계 뉴욕 패션코트리’에 관내 패션기업 6개사의 참가를 지원, 123만 달러(약 15억원)의 계약성과와 227만 달러(약 27억원)의 상담실적을 거뒀다.

1일 구에 따르면 ‘뉴욕 패션코트리’는 의류, 잡화, 주얼리 관련 전 세계 1900여개 업체와 바이어 3만8000명이 참가하는 전시회로 강남의 기업들은 모두 현장계약에 성공해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했다.

참가기업은 ▲우리나라 현대패션의 역사 ‘노라노’ ▲박윤수 디자이너의 ‘빅팍’ ▲자매 디자이너가 운영하는 ‘엔앤에이’ ▲㈜금라의 ‘스튜디오엔’ ▲신진브랜드 ‘토새’와 ‘광뉴’ 등이다.

이번 성과는 ‘패션특구’ 강남만의 차별화된 마케팅의 결과라는 분석이다. 구는 한국패션샵마스터협회(회장 김미경)와 공동주관으로, 뉴욕에서 모델로 활동하는 파워인플루언서 다이애나 아젤리아(Diana Azalea)와 함께 사전 마케팅을 준비했다. 개막일에 홍보영상을 SNS(인스타그램) 피드를 통해 실시간으로 소개해 참가 디자이너들의 SNS 팔로워가 급증하기도 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출범과 함께 ‘뉴디자인 시대’를 선언한 민선7기 강남구는 기분 좋은 변화를 통해 품격 도시 강남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통해 구가 명실공히 글로벌한 패션특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강남다운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