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남부교육지원청, 정보화기기 통합계약으로 34억원 예산절감
상태바
서울남부교육지원청, 정보화기기 통합계약으로 34억원 예산절감
  • 서인경
  • 승인 2019.10.0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서울교육청(교육감 조희연) 산하 남부교육지원청(교육장 김재환)은 올해 관내 및 타 관내 각급학교를 대상으로 개인용 컴퓨터, 텔레비전 등 정보화기기를 통합발주 공동구매하여 34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1일 밝혔다.

본 사업은 남부교육지원청 주관으로 타교육지원청(동부·중부·강동송파·성동광진·성북강북) 소속학교 및 신설학교 정보화기기를 통합발주했다. 총 1086개의 학교가 참여하여 컴퓨터 3299대, 모니터 4770대, 노트북 1290대, 텔레비전 2100대, 비디오프로젝터 202대 등 총 1만1661대를 통합계약(공동구매)해 조달청 쇼핑몰 가격 약 98억원에 해당하는 정보화기기를 약 64억원에 구매하여 총 34억6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큰 성과를 이뤘다.

특히, 올해는 ▲학교현장 수요 반영한 규격 다양화로 학교선택권 확대 ▲협약 교육지원청 확대 노력 ▲신설학교 대상 최초 추진(남부관내 3교, 타관내 9교 통합) ▲정보화기기 담당자 업무메일·공문으로 통합계약의 예산절감 효과성 적극 홍보 등을 통해 많은 학교들이 정보화기기 통합계약에 참여하여 전년대비 951%의 예산을 절감하는 획기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정보화기기 공동구매는 수요금액이 일정금액 이상이어야 추진 가능하고 수요금액이 많을수록 할인율이 높다. 이에 남부교육지원청은 자체 공동구매를 추진할 수 없는 소규모 교육지원청 소속학교 수요량을 통합하여 발주함으로서 통합계약에 참여할 수 없었던 타 관내 학교에 할인을 적용받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대량구매로 할인율을 더 높일 수 있었다.

아울러 일반학교와 정보화기기 구매 시기가 달라 통합계약에 참여하지 못한 신설학교 추진을 위해 서울교육청 최초로 지난 3월·9월 개교하는 관내 및 타관내 신설학교를 묶어서 통합발주하여 대량구매로 예산절감액을 높였으며, 신설학교의 계약업무 지원을 통한 교직원 업무경감으로 개설업무 집중력 제고에 기여했다.

또한, 교육지원청 최초로 정보화기기 품목 중 비디오프로젝터를 추가하여 추진한 결과 나라장터 쇼핑몰 단가 대비 53%의 예산절감으로 학교의 미래형 학습환경을 조성할 수 있었다.

남부교육지원청 김재환 교육장은 "우리관내 학교 뿐 아니라 타관내 소속학교를 통합하여 추진하는 정보화기기 통합계약이 예산 절감액을 획기적으로 높여 열악한 교육재정 여건을 개선하는데 기여하고 학교 행정업무 경감과 재정 건정성을 크게 도모하였다"며, "앞으로도 일선학교들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정보화기기 통합계약을 적극 추진할 것이며 더 많은 학교가 참여할 수 있도록 품목 다양화 등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