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감귤박물관 지역주민 증언조사 마무리
상태바
서귀포시, 감귤박물관 지역주민 증언조사 마무리
  • 강채은
  • 승인 2019.10.02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봉국감귤영농일기 63점(사진=서귀포시 제공)
오봉국감귤영농일기 63점(사진=서귀포시 제공)

[서귀포=동양뉴스] 강채은 기자=제주 서귀포시는 지난 8월부터 추진한 감귤박물관 감귤산업육성 지역주민 증언조사가 소기의 성과를 거두며 마무리됐다고 2일 밝혔다.

시 감귤박물관은 지난 8월 초부터 시 전역을 돌며, 1960~1970년대 전후에 감귤영농 일선에서 활약한 농업인, 연구자, 농업관련 단체 관계자 등 총 26인을 만나 초창기 감귤 산업 개척에 대한 이야기 채록을 완료했다.

이번 조사를 통해 그 동안 문헌에서는 볼 수 없었던 재래농법, 1940년대 감귤 시세, 초창기 감귤과원 조성과정에 있었던 각종 이야기가 수집됐고, 토평동 오봉국선생의 감귤영농일기(63점)를 비롯해 총 106점의 제주 감귤관련 자료가 감귤박물관에 기증되는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다.

백자훈 교수(전 제주대 농과대학교수)는 “당시 제주지역민들이 감귤로 성공하고자 했던 열망이 대단했었다”며 “1960년대 중앙정부의 제주감귤 진흥시책에 앞서 초창기 일선에서 고생한 지역농업인이야말로 제주감귤 산업발전의 주역임을 기억해야 한다”고 농업인들의 공로를 평했다.

김희훈 시 관광지관리소장은 “이번에 거둔 소기의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도 조사연구를 확대 추진해 문화로 가득한 감귤박물관을 조성함으로써 문화도시 서귀포의 위상을 제고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