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한글 우수성 알리는 '한글문화예술제' 개최
상태바
울산시, 한글 우수성 알리는 '한글문화예술제' 개최
  • 허지영
  • 승인 2019.10.0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울산시는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중구 원도심 일원(문화의 거리, 동헌, 젊음의 거리)과 외솔기념관에서 ‘2019 한글문화예술제’를 개최한다.

7일 시에 따르면 ‘한글, 미래를 꿈꾸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울산이 낳은 위대한 한글학자 외솔 최현배 선생의 탄생 125돌을 기념하고 한글의 우수성과 매력을 널리 알리는 한편 울산지역의 우수한 문화자원을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막식은 9일 오후 5시 문화의 거리 특설무대에서 한글 과거제와 한글 공모전 시상식, 훈민정음 머리글 읽기, 한글날 노래 다 함께 부르기 등 다양한 행사로 진행된다.

한글 공모전은 한글 멋글씨·글그림 2개 분야에 전국 249개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수상작들은 중구 원도심 일원과 주요 간선도로에 거리 배너로 활용된다.

주요 행사를 보면 ▲아름다운 한글을 표현하는 ‘한글 멋글씨·글그림 공모전’ ▲한글날 기념 전국학술대회 ▲잘못된 한글 휘뚜루 마뚜루 풍선 터트리기 ▲외국인‧초등부 한글 과거제 ▲1000여 명이 참가하는 한글사랑 거리 행진 ▲한글사랑 음악회 ▲한글아, 놀자!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꾸며진다.

행사기간 동안에는 동헌에서 외솔기념관까지 ‘한글 타요버스’ 4대가 무료로 운행한다. 운행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30분 간격이며, 점심시간(오후 12시 30분~1시 30분)은 운행하지 않는다.

시 관계자는 “전국 최대 규모의 한글날 기념행사를 준비해 한글문화 중심도시 울산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특히 올해는 하루 더 기간을 늘려 공휴일인 토요일까지 개최해 더욱더 많은 시민들과 함께할 수 있는 행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