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태풍 피해지역 대대적 방역실시로 감염병 예방 총력
상태바
삼척시, 태풍 피해지역 대대적 방역실시로 감염병 예방 총력
  • 서인경
  • 승인 2019.10.08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활동(사진=삼척시청 제공)
방역활동(사진=삼척시청 제공)

[삼척=동양뉴스] 서인경 기자=강원 삼척시는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하여 집중 방역을 실시함으로써 감염병 발생 예방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삼척보건소는 보건기관 및 민간소독업체 위탁으로 방역반을 편성해 초곡리, 오분리, 호산리 등 침수로 인한 수해지역에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동지역과 시가지 전역에도 대대적인 방역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다.

특히, 침수지역을 비롯한 축산농가, 공중화장실, 다세대주택 정화조 등 위생환경 취약지를 집중적으로 살균‧소독함으로써 감염병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철저를 기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현재 태풍피해지역은 위생환경 취약으로 인한 감염병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안전한 물과 음식섭취 및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복구완료시까지 방역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수해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감염병 질환 예방 홍보‧교육을 강화하여 감염병 발생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