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20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상태바
울산시 '2020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 허지영
  • 승인 2019.10.1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울산시가 ‘내년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10일 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 이 사업은 동일한 지역에 태양광, 지열, 수소연료전지 등 2종 이상의 에너지원을 설치해 마을이나 개별 가구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에너지 자립마을 구축사업’을 말한다.

시는 지난 6월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서면심사와 공개 평가를 받았으며, 8월 현장 조사를 거친 후 지난달 말에 최종 확정됐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남구 장생포 고래마을(태양광 39세대, 지열 1개소, 연료전지 1개소)과 동구 대왕암 슬도마을(태양광 288세대), 북구 강동 산하지구(태양광 169세대, 지열 3개소) 등 3곳이 에너지 자립마을로 거듭난다. 이들 지역은 새로운 친환경 랜드마크가 되는 것은 물론 이 지역 500세대의 전기요금 절감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시 박순철 혁신산업국장은 “에너지 산업도시가 태양광, 수소연료전지,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분야에서도 전국을 선도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이 지역 경제, 문화, 관광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