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경기북부 산행 중단 당부
상태바
충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경기북부 산행 중단 당부
  • 오효진
  • 승인 2019.10.10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도내 유입 방지 요청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량방역(사진=충북도 제공)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량방역(사진=충북도 제공)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9일 경기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 발생하는 등 현재까지 경기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총 14건이 발생한 가운데, 경기북부 등 위험지역으로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 도내 유입을 막기 위해 도내 산악회를 대상으로 경기북부지역에 대한 등산‧트레킹을 중단토록 협조를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

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파주, 김포, 연천, 강화)은 물론 북한과 수계를 같이 하는 임진강, 한탄강 유역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에 오염된 것으로 보고 경기도 전역 양돈관련 물류 유통을 차단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지난 2일 연천군 비무장지대(DMZ) 내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등 경기북부지역과 강원 휴전선 접경지역(철원, 화천, 양구)의 야생멧돼지의 감염 사체 또는 분변과의 접촉이 우려되는 만큼, 이들 지역의 산행 또는 트레킹을 잠정 중단할 것과 이미 다녀온 경우에는 10일 이상 축산관계시설을 방문하지 말고 축산관계자와 만남을 삼가 줄 것을 요청했다.

도 관계자는 “단풍철을 맞아 경기북부지역을 찾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도내 유입 방지를 위해 산행 시 위험지역 탐방을 자제하고, 산에 남은 음식물 버리지 않기 등 도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