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충주 국가산단 예비타당성조사 실시사업 선정
상태바
오송·충주 국가산단 예비타당성조사 실시사업 선정
  • 오효진
  • 승인 2019.10.2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청
충북도청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도는 22일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이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실시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는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총사업비 1000억원 이상의 대규모 신규 사업의 타당성에 대해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조사를 통해 신규투자를 공정하게 결정하는 제도이다.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인 ‘충북 바이오헬스 혁신·융합 벨트 구축’의 핵심 사업으로 지난해 국토부의 국가산단 후보지 선정 이후 이번에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실시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사업 추진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약 3조3900억원 규모로 국가 산단 추가 조성을 통해 오송을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가대표 바이오클러스터로 육성하여 바이오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의 생성과 집적, 성장을 촉진하고 글로벌 유인력을 가진 클러스터로 완성할 계획이다.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약 5600억원 규모로 국가산단 조성을 통해 바이오신약으로 특화한 오송과 의료기기로 특화된 원주를 잇는 중부권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의 한축을 담당하고 충북 북부지역의 산업 거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해 신속한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선제적 대응전략을 수립하여 예비타당성조사 대응 추진단을 구성 운영하는 등 그동안 최단기간 내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및 국가산업단지 지정을 위해 도와 청주시, 충주시, LH 등 관계기관의 역량을 집중해 총력 대응해 왔다.

도 관계자는 “내년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내후년에는 국가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청주시, 충주시와 함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여 예비타당성조사가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