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내년 2월 포상관광 단체 8000명 유치
상태바
인천시, 내년 2월 포상관광 단체 8000명 유치
  • 우연주
  • 승인 2019.10.2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전경(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청 전경(사진=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인천시는 23일 중국 건강웰빙식품 판매기업 ‘일용당(溢涌堂)’ 임직원 8000여명의 기업 포상관광 대형단체를 유치하기로 상호협력 MOU를 체결하였다.

시에 따르면,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유치한 이번 기업 행사는 내년 2월 9일부터 14일까지 5박 6일의 방한 일정으로, 인천에서는 기업행사를 개최하고, 인천과 서울, 경기권 주요 관광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중국 요녕성 심양에 본사가 위치한 ‘일용당’ 기업은 효소·콜라겐 등 건강웰빙식품을 판매하는 기업으로, 2015년 창립 이후 중국 전 지역에 판매망을 구축하여 연 50억 위엔(한화 약 9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단기간에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일용당’ 기업은 최근 2년간 인도네시아 2000명(지난해) 및 호주 3000명(올해) 규모의 해외 포상관광 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특히 기업 관계자는 내년 2월 행사를 두고 ‘교통과 치안을 우선으로 검토하여 공항이 가깝고 안전한 도시인 인천을 최종 목적지로 결정하게 됐다’며 목적지 선정에 대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인천시는 이번 ‘일용당’ 기업의 포상관광 행사 개최를 위해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일용당 기업과 인천관광공사와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성공적인 기업행사와 포상관광을 위한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하였다.

이번 협약행사에서 박준하 행정부시장은 “이번 중국 일용당 기업의 포상관광 추진 MOU는 사드(THAAD) 사태 이후 인천 최대 규모의 외국 기업 포상관광 행사 유치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참가자들이 인천의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지원해 인천의 마이스 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다소 위축되었던 중국 기업회의 및 포상관광 유치를 재점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더 나아가 한·중 간 문화교류에도 큰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