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박지원 국회의원에 명예정치학박사학위 수여
상태바
단국대, 박지원 국회의원에 명예정치학박사학위 수여
  • 최남일
  • 승인 2019.10.3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회의원.
박지원 국회의원.

[천안=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단국대학교(총장 김수복)가 내달 1일 오전 죽전캠퍼스 난파음악관 콘서트홀에서 박지원 국회의원(대안신당)에게 명예정치학박사학위를 수여한다.

박 의원은 1967년 단국대 상학과를 졸업한 후 30대 초반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한인회장, 미주지역한인회총연합회장을 맡아 교민사회의 구심점 역할을 했다.

그는 1980년대 초 신군부 탄압으로 미국 망명 중이던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나 그의 민주주의와 남북평화에 대한 신념과 열정에 감동을 받아 정치에 입문했다.

1992년 14대 총선 당선 후 ‘민주당-국민회의’ 최장수 대변인 활동 등 정치활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했고 헌정사상 최초의 평화적 정권교체 실현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김대중 정부에서는 공보수석비서관, 문화관광부장관, 대통령 비서실장을 역임했으며 2000년 대북특사를 맡아 6·15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도 했다.

박 의원은 이후 18대~20대 국회의원 활동을 하며 ‘국정감사 NGO모니터단’ 등 시민단체가 평가하는 국정감사 우수의원에 11년 연속 선정됐다.

그는 민주당(2010년)·민주통합당(2012년)·국민의당(2016년)의 원내대표와 비상대책위원장 역임 등 정치적 리더십을 발휘하며 열정적인 의정활동을 펼쳤다.

단국대 대학원위원회는 한국의 정치발전과 한판도 평화 구축에 공헌해 온 박지원 의원의 삶과 업적이 단국대 교시인 ‘진리·봉사’에 부합하다고 판단, 명예정치학박사학위를 수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