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인증 취소 소형가전제품, 일부 시중 유통...KC인증 확인해야
상태바
안전인증 취소 소형가전제품, 일부 시중 유통...KC인증 확인해야
  • 정수명
  • 승인 2019.11.0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C마크 및 안전 인증번호 표시 예시(한국소비자원 제공)
KC마크 및 안전 인증번호 표시 예시(한국소비자원 제공)

[동양뉴스] 정수명 기자 =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안전인증 취소 사례가 상대적으로 많은 전기매트·전기찜질기 등 소형가전 10개 제품을 대상으로 인증취소 제품의 유통 여부를 확인한 결과, 7개 제품이 구입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7개 제품 중 6개 제품은 인증이 취소된 제품이었으며, 1개 제품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미인증 제품이었다. 이에 확인된 사실을 관련 기관에 통보하고, 해당 사업자에게 판매중지를 권고했다.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제품들이 시중에 유통되는 사유로는 ▲제조·수입업체가 인증취소 사실을 관련 기관으로부터 통지받고도 판매중단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거나 ▲이러한 사실을 제조·수입업체가 인지해 판매중단 등의 조치를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유통업체에서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재고품 소진 등의 목적으로 제품을 지속적으로 판매하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안전인증 취소 제품을 포함한 불법·불량 제품이 시중에 유통되는지 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등 제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 전기용품 구입 시 ▲KC인증 마크와 안전인증번호가 있는지 ▲인증이 유효한지 ▲리콜된 제품인지 여부를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consumer.go.kr)과 제품안전정보센터(safetykorea.kr)에서 상세히 확인하고, 제품 사용 중 위해정보를 인지할 경우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go.kr)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