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119구급서비스, 충남도 전역으로 확대
상태바
임산부 119구급서비스, 충남도 전역으로 확대
  • 최진섭
  • 승인 2019.11.10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저출산 극복 위한 우수사례로 선정, 내년부터 확대·시행

[충남=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충남소방본부는 내년 1월부터 기존 읍·면 농어촌 지역에 한정해 운영하던 임산부 119구급서비스를 도 전역으로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임산부 119구급서비스 포스터. (포스터=충남도 제공)
임산부 119구급서비스 포스터. (포스터=충남도 제공)

‘임산부 119구급 서비스’는 지난해 12월 출산 장려 시책의 일환으로 도입, 임산부의 위급 상황 시 즉각 구급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출산이 임박하거나 조산 우려가 있는 임신부와 출산 후 거동이 불편한 임산부를 안전하게 병원으로 이송하고, 위급 상황 때 응급처치 또는 출산을 돕는 역할을 담당한다.

소방본부는 그동안 이 서비스를 산부인과가 없는 도내 14개 시-군 읍·면(천안시 전체, 시-군 동 지역 제외) 지역 임신부와 분만 6개월 미만 산모 등을 대상으로 지원해 왔지만, 내년 1월부터는 도내 모든 시군 읍면동 지역에서 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임산부나 보호자가 119에 직접 전화를 걸어 신청하거나, 각 시-군 보건소에서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출산 및 출산 전·후, 응급상황 발생 시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신청 후 119에 신고하면 등록된 임산부 정보를 출동 구급대에 제공해 신속한 출동 및 응급처치와 사전 예약된 병원으로 이송하는 맞춤형 구급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저출산 극복을 위해 임산부가 안심하고 출산할 수 있는 안전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겠다”며 “119구급대원의 임산부 응급처치 교육과 필요장비 확보에 철저를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임산부 119구급서비스에 등록된 임산부는 4130명으로 이 중 558명의 임산부가 119구급서비스를 이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