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독도는 경북과 대한민국의 자존심
상태바
경북도의회, 독도는 경북과 대한민국의 자존심
  • 윤진오
  • 승인 2019.11.10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농수위, (재)독도재단 행정사무감사서 독도정책과 폐지하는 조직개편안 질타
행정사무감사 돌입, 성주~대구~포항~영천 잇는 450㎞ 강행군
경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 독도재단 행정사무감사 (사진=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재)독도재단 행정사무감사 (사진=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동양뉴스] 윤진오 기자=지난 8일에 열린 (재)독도재단 행정사무감사 현장에 불꽃이 튀었다.

이사장과 사무총장 간 권한 갈등부터 시작해 낙제점을 받은 경영평가 결과까지 난국에 빠진 독도재단을 관리해야 할 독도정책과가 내년 1월 동해안정책과와 통합된다는 조직개편안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경북도의회 농수산위원회(위원장 이수경)는 지난 7일부터 14일간 행정사무감사 일정에 돌입해 7일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 대구에 위치한 농업자원관리원, 동물위생시험소를 거쳐 8일에는 포항의 (재)독도재단, 어업기술센터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해 450㎞에 이르는 강행군을 펼쳤다.

한창화 위원(포항)은 영토주권 확립을 위한 독도의 실효적 지배 측면에서도 독도정책과는 중요한 부분임을 강조했고, 박창석 위원(군위)은 독도에는 분쟁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이 상존하는 만큼, 전담조직에 대한 특별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성진 위원(안동)은 독도는 동해안의 문제로 범위를 축소시킬 것이 아니라, 경북과 대한민국의 문제로 인식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임무석 위원(영주)도 독도정책과 통폐합에 대해 공식적으로 반대입장을 피력하며, 집행부에 조직개편안에 대한 재검토를 요구했다.

남영숙 위원(상주)은 경영평가 결과가 최근 3년간 계속 나빠지고 있는 독도재단에 엄중한 인식을 가지고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고, 이춘우 부위원장(영천)은 독도재단과 독도정책과의 업무 중복을 질타하며, 독도재단이 현장중심 마케팅 사업 개발에 나서라고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이수경 위원장(성주)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도정 주요시책 전반에 관한 추진실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시책 운영의 불합리한 점은 개선·보완토록 하며, 정책대안을 제시함은 물론 우수사례는 홍보하여 도정의 생산성을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농수산위원회는 오는 11일부터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유기농업연구소, 상주감연구소, 잠사곤충사업장, 봉화약용작물연구소에 대한 현장 행정사무감사에 재차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