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지역교통안전환경개선사업 국비 확보
상태바
청주시, 지역교통안전환경개선사업 국비 확보
  • 노승일
  • 승인 2019.11.11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의 교통안전 개선을 위한 안전시설 확충·정비 탄력 기대
청주시청사 전경
청주시청사 전경

[청주=동양뉴스] 노승일 기자 = 충북 청주시가 내년 교통안전시설 분야 사업예산 48억 원 중 행정안전부로부터 지역교통안전환경개선사업 국비 24억 원을 확보했다.

11일 시에 따르면, 올해 확보한 국비 11억 원보다 약 2.2배 늘어난 금액으로 시가 추진 중인 교통사고 줄이기 사업에도 탄력이 붙게 된다.

지역교통안전환경개선사업은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회전 교차로개선, 어린이 및 노인보호구역 개선 등 실질적인 교통사고 절감에 효과가 큰 사업이다.

시는 교통사고 잦은 곳 9곳, 회전교차로 2곳, 어린이보호구역 6곳, 노인보호구역 8곳, 안전한 보행환경조성 1곳 등 5개 분야 26개 지점의 교통 환경을 개선함으로써 교통사고 감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

시는 지난 9월에 지역교통안전환경개선사업 외에 교통사고다발지점 1억6000만 원, 석교 육거리 등 노인사고다발지역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1억5000만 원, 도심안전속도 5030 속도하향 사업 3억 원 등 총 6억1000만 원을 특별교부세로 받았다.

시는 내년에도 경찰서, 도로교통공단 등 관계기관 협의하고 주민 의견 수렴해 조기에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박인규 시 지역개발과장은 “교통안전 시설 정비·확충으로 안전한 교통 인프라를 구축해 교통사고 감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서는 안전한 도로 환경 조성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시민들의 안전 운행과 교통법규 준수가 필요하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