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전 천안시장 측근 재판도 남았다
상태바
구본영 전 천안시장 측근 재판도 남았다
  • 최남일
  • 승인 2019.11.18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서 2명 정치자금법 위반 대법원 판결 앞둬
자유한국당·정의당, 무자격 시장 공천 사과와 반성 촉구

[천안=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구본영 전 천안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낙마한 가운데 구본영 전 시장 측근들의 나머지 재판도 주목을 받고 있다.

천안시 정책보좌관 A씨와 구본영 전 시장 수행비서였던 B씨는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구본영 후보 선거캠프에서 회계책임 및 수행비서 역할을 했었다.

이들은 쪼개기 수법으로 기준 이상의 후원금을 받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2017년 2월 대전고법 항소심에서 각각 벌금 700만원을 선고 받았다.

둘은 모두 상고를 했고 현재 대법원 확정 판결을 앞두고 있다.

지역 법조계는 “구본영 전 시장의 확정 판결이 내려진 만큼 비서들에 대한 대법원 최종 판결도 조만간 진행될 것으로 본다”며 “구본영 시장직 상실에 이어 비서진들에게도 유죄가 인정될 것으로 큰 후폭풍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천안시의원들은 18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자격 후보를 공천한 민주당의 사과와 반성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천안시의원들은 18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자격 후보를 공천한 민주당의 사과와 반성을 촉구했다.(사진=자유한국당충남도당 제공)

한편 자유한국당 소속 천안시의원들은 18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천안시민의 추락한 명예와 짓밟힌 자존심을 배상하고, 보궐선거 무공천을 실천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민주당은 구속됐다가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사람을 반대를 무릎 쓰고 극구 전략 공천했다”며 “시민 삶은 안중에도 없이 무조건 선거만 이기면 된다는 민주당의 탐욕이 지금의 결과로 이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충남도당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보궐비용 책임과 공천포기 약속을 지키라고 압박했다. 이들은 특히 민주당과 일부 정치인을 ‘적폐’라고 표현하며 날선 비판을 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구 전 시장의 자격상실로 인한 피해는 원인제공자인 민주당이 아닌 천안시민이 떠안게 됐다”며 “(민주당은)이러한 피해에 진정성 있는 사과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