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3·1정신 계승, 갈등·분열 넘어 이제는 통합으로"
상태바
충남도 "3·1정신 계승, 갈등·분열 넘어 이제는 통합으로"
  • 최진섭
  • 승인 2019.11.2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100주년 범도민 토론회…충남 독립운동정신 계승 방안 모색
충남도는 2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 안상우 광복회 충남도지부장을 비롯, 도내 보훈단체장, 각종 사회단체장 및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1운동 100주년 범도민 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2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 안상우 광복회 충남도지부장을 비롯, 도내 보훈단체장, 각종 사회단체장 및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1운동 100주년 범도민 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충남도는 2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 안상우 광복회 충남도지부장을 비롯, 도내 보훈단체장, 각종 사회단체장 및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1운동 100주년 범도민 토론회’를 개최했다.

도에 따르면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해가 저물어 가는 시점에 맞춰 진행된 이날 토론회는 올해 도가 추진해 온 각종 기념사업 등을 공유하고, 충남의 독립운동정신 계승 등 미래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행사는 김상기 충남대 명예교수의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김진호 충남대 충청문화연구소 연구원과 이준식 독립기념관장, 이정은 한국역사문화원장, 윤황 충남연구원장, 양승조 지사 등의 주제발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김상기 교수는 ‘충남지역 독립운동’을 주제로 한 기조발제를 통해 도내 독립운동을 시기와 계층별로 소개하며 “충남 출신으로 항일독립운동에 참여한 공적이 인정돼 정부로부터 훈·포장을 받은 인물이 1350여명에 달하지만 아직 정부로부터 공적을 인정받지 못한 인물들도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각종 기관과 민간에 산재한 독립운동 자료를 발굴하는 동시에, 가칭 ‘충남 독립운동사대계’를 간행해 충남지역 독립운동사를 체계화 하고, 한국 독립운동사에서 차지하는 충남인의 위상과 역사성, 정체성을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호 연구원은 ‘충남 3·1독립운동의 특성’을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충남 3·1독립운동실록’ 편찬과 ‘3·1독립운동주간’ 설정 추진 등을 제안했다.

20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3.1운동 100주년 범도민 토론회 모습. (사진=충남도 제공)
20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3·1운동 100주년 범도민 토론회 모습. (사진=충남도 제공)

‘3·1운동정신 계승과 미래 도정발전 방향’을 주제로 마지막 발표에 나선 양승조 지사는 “3·1운동은 우리 민족의 위대한 저력을 보여준 대표적인 위업으로, 희망찬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한 가장 든든한 토대 중 하나”라며 “이 같은 토대를 더욱 단단히 다지고, 미래를 위한 출발점으로 삼고자 하는 노력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2월 14일 범도민 간담회 개최 ▲2월 20일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지원 조례’ 제정·공포 ▲2월 26일 ‘충남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3·1평화운동 충남 백년의 집 건립추진단’ 동시 발족 ▲만세운동 릴레이 재현 행사 등 도가 올해 추진해 온 55개 710억원 규모의 사업을 소개했다.

또 ▲유관순 열사 1등급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서훈 ▲국가적 규모 3·1절 전야제 개최 ▲제100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15년 만에 대통령이 참석한 독립기념관 8·15 광복절 경축식 개최 등을 설명하며 “충남이 충절의 고장이라는 찬사를 넘어 ‘민족정신의 성지’로 거듭나는 든든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3·1평화운동 충남 백년의 집’ 건립 추진 상황을 설명한 뒤 “오는 2023년 문을 열게 될 ‘백년의 집’은 충남을 민족 저력의 상징으로 재조명 하며, 충남 3·1운동의 역사와 정신을 온 국민에게 알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끝으로 “도지사와 충남도가 주권자인 도민의 힘을 바탕으로 100년전 선열들의 3·1정신을 이어 시대의 분열과 갈등을 극복하고 진정한 사회통합을 이루는 올바를 세상을 향해 나가겠다”며 “이를 위해 남북 분단의 상처를 극복하고 평화와 번영을 누리는 진정한 의미의 광복을 이루기 위해 통일을 향한 여정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이나 제안을 검토해 도정 반영 방안을 살피고, 독립운동정신 계승 사업 등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