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기획경제委, 내년도 당초예산안 심사
상태바
경북도의회 기획경제委, 내년도 당초예산안 심사
  • 윤진오
  • 승인 2019.11.29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경제분야 집중 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당부
기획경제위원회 예산안 심사 (사진=경북도의회 제공)
기획경제위원회 예산안 심사 (사진=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동양뉴스] 윤진오 기자=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박현국)는 경북도의회 제2차 정례회 기간인 지난 25일부터 3일간 기획경제위원회를 개최해 소관 실국 내년도 당초 예산안을 심의·의결했다.

기획경제위원회 소관 6개 실국에서 제출한 내년도 세출예산안의 총 규모는 1조3068억원으로, 전년도 대비 1207억원(10.2%)이 증액된 규모다. 일자리창출, 소상공인 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관련 일자리경제산업실 예산이 전년 대비 931억원 증액(39.6%)된 3341억원이 편성·제출되었다.

일자리경제산업실 당초 예산안 심사에서 윤승오 의원(비례)은 “도에서 지원하는 각종 센터나 민간단체 보조사업 지원 시 기관·단체별 인건비 편성이 제각각 이루어져 인건비 지원 기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득환 의원(구미)은 “청년 행복주택 디딤돌 사업 등 일부 일자리사업들은 지역적인 편중이 나타날 수 있다”며 “사업대상자가 특정 시군에만 치우치는 사업들은 해당 시군에서 추진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박현국 위원장(봉화)은 “군단위 농어촌버스터미널은 적자가 심해 운영이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며, “농촌지역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재정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요구했다.

황병직 의원(영주)은 “경북 4050 행복일자리 프로젝트는 구직인원에 대한 정확한 현황파악도 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구직대상자 현황파악과 사업계획 수립을 통해 구직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종열 의원(영양)은 “일자리경제산업실은 매년 공기관에 대한 위탁사업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며 “내실을 다지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리를 해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영환 의원(영천)은 “항공전자산업 육성사업과 항공기 인테리어산업 육성 등 경북도와 영천시가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핵심전략 사업에 대해서도 사업비가 감액됐다”며, “지역별 핵심전략산업 분야에 대해서는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도기욱 의원(예천)은 “경북 북부권에는 경북도 사회적경제기업의 40% 정도가 소재하고도 지원은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며,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면 내년도 추경예산에 반영하라”고 주문했다.

남진복 의원(울릉)은 “일자리경제산업실을 포함한 전 실국에서 관리 중인 기금은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기금운용에 효율성을 높이고 관리에 철저를 기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기획경제위원회는 소관 실국 내년도 당초예산안 심사를 통해 집행부가 제출한 예산안에서 일반회계 91억1400만원, 특별회계 6000만원을 각각 감액한 1조2977억원을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