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경포호의 진객 ‘큰고니’ 가시연습지서 월동
상태바
강릉시, 경포호의 진객 ‘큰고니’ 가시연습지서 월동
  • 서인경
  • 승인 2019.12.03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포호의 진객 큰고니(사진=강릉시청 제공)
경포호의 진객 큰고니(사진=강릉시청 제공)

[강릉=동양뉴스] 서인경 기자=강원 강릉시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생물2급이자 천연기념물 제201-2호로 지정 보호를 받고있는 ‘큰고니(Cygnus cygnus)’가 경포호와 가시연습지에서 월동하는 것이 확인됐다고 3일 밝혔다.

올해는 지난 10월 하순을 시작으로 큰고니 도래 관찰되고 있으며, 현재는 가시연습지와 경포호를 비롯한 경포권역과 남대천하구, 박월동, 월호평동 등의 농경지에서 월동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경포가시연습지 생태하천복원사업의 깃대종이기도 한 ‘큰고니’는 생태복원사업 완료된 2014년부터 경포호를 중심으로 매년 50여개체 정도가 우리지역에서 월동하는 모습이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다.

우리지역을 찾아오는 겨울철새 중 가장 큰 겨울철새로서 우리나라에 10월 말부터 찾아와 다음해 3월 말께 번식지로 이동하며,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경포호를 비롯한 동해안 석호, 천수만, 금강하구, 낙동강 하구 등의 주요 습지에서 월동을 한다.

우리지역에서 월동하는 큰고니를 비롯한 고니류, 청둥오리, 흰비오리 등 오리류, 흰꼬리수리, 말똥가리 등 대형 맹금류 등은 호수를 비롯한 주변 농경지, 남대천, 연곡천 등 하천 하구에서 10월 말부터 다음해 3월 말까지 그 모습을 관찰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