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시재정비委, 흑석11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 심의 통과
상태바
서울도시재정비委, 흑석11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 심의 통과
  • 서인경
  • 승인 2019.12.0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충원과 서달산, 한강변 도시풍경과 어울리는 단지계획(사진=서울시청 제공)
현충원과 서달산, 한강변 도시풍경과 어울리는 단지계획(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서울시는 3일 제14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개최하고 흑석11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에 대해 가결을 최종 결정했다.

4일 시에 따르면 흑석11구역은 서울시 도시·건축 혁신방안이 최초 적용된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1호 사업지로, 인접한 현충원과 배후의 서달산, 한강변의 정온한 도시풍경과 조화되는 스카이라인 및 친환경 설계를 도입했다.

이번 도시재정비위원회 가결된 재정비촉진계획은 공공건축가의 공공대안 수립에 3개월, 주민의견 수렴, 의회 의견청취 등 관련절차 이행에 4개월이 소요돼 기존 계획 대비 정비계획 결정 기간을 기존 15개월에서 약 4분의 1 수준으로 단축했다.

시는 지난 5월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이후 3개월간 ‘시‧구 주관부서, 도시건축혁신단, 공공기획자문단’으로 구성된 원팀(One Team)의 주도로 공공건축가, 전문가그룹, 주민이 참여하는 수십 차례 논의절차를 진행하고, 9월 초 기본구상을 발표한 바 있다.

흑석11 재정비촉진구역은 당초 계획했던 주변환경과 어우러지지 않는 천편일률적인 고층의 성냥갑 아파트 대신, 현충원의 정온한 도시풍경을 존중하고 도시와 자연이 어울리는 아파트 단지라는 새로운 밑그림을 그렸다.

이 구역은 2012년 7월 재정비촉진계획 최초 수립한 이후 지난해 8월 정비계획 변경을 추진했지만, 현충원과 한강변 경관에 대한 고려가 미흡한 수익성 위주의 사업계획으로 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부결됐다.

촉진계획에는 공공과 민간이 함께 마련한 공공대안의 4가지 원칙인 ▲비개마을 특유의 경관가치 보존 ▲삶을 담는 마을 ▲시민의 다양한 라이프 사이클에 대응 ▲주민과 지역사회가 함께 어울리는 주택단지가 충실히 반영됐다.

특히, 창조적인 계획 수립을 위해 ‘특별건축구역’을 적용, 현충원에서 대상지가 보이지 않도록 높이를 관리하고 배후의 서달산으로 열린 조망이 확보되도록 스카이라인을 계획했다. 고층부에는 계단식 테라스형 옥상정원을 조성해 한강변 아파트의 경관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공공건축가와 주민이 함께 만든 촉진계획 및 건축계획 기본구상이 실제 사업시행과 준공까지 일관되게 유지될 수 있도록 ‘도시·건축 혁신 촉진계획지침’과 ‘도시·건축 혁신 건축계획지침’을 마련했으며, 이를 정비계획 고시문에 수록하여 책임관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