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도심상가 거리 갤러리 조성
상태바
경주시, 도심상가 거리 갤러리 조성
  • 박춘화
  • 승인 2019.12.04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 점포에 미술작품 설치로 거리미관 개선 및 문화예술 접근성 제고
경주시는 도심상가 빈 점포에 미술작품을 전시했다.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동양뉴스] 박춘화 기자=경북 경주시는 점차 증가하고 있는 도심상가의 빈 점포들로 인해 미관이 훼손되자 '거리 갤러리'를 조성했다고 4일 밝혔다.

도심상가의 빈 점포를 장기간 방치할 시 상가전체의 매력을 떨어뜨림으로써 공실 기간 중의 미관개선 대책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시는 도심 빈 점포 4개소에 경주문화재단이 소장하고 있는 경주시 소유의 미술작품 중 박신숙 작가의 '사랑의 노래', 최한규 작가의 '숨2018' 등 총 8점의 작품을 경주문화재단에서 엄선해 전시했다.

점포가 비어있는 동안 미술작품 전시로 시민과 관광객들이 관람하게 되며 임대계약 체결 시에는 즉시 미술작품을 철거해 다른 빈 점포에 이동·설치하게 된다.

경주시 관계자는 "도심상가 '거리 갤러리' 사업으로 거리미관 개선과 문화예술 향유 접근성이 제고될 것으로 예상되며 향후 건물주 동의, 상인과 시민의 호응도 등을 고려해 확대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