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식중독 발생원인 분석 위한 민·관 협의체 개최
상태바
인천시, 식중독 발생원인 분석 위한 민·관 협의체 개최
  • 우연주
  • 승인 2019.12.0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청 전경(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청 전경(사진=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인천시는 4일 시청에서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이 증가 추세로 식중독 예방관리와 식중독 발생 시 확산방지 및 신속한 공조체계 구축을 위하여 '2019년 겨울철 식중독 예방대책 민·관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식중독 민·관 협의회는 인천시,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교육청, 보건환경연구원, 군·구, 식품관련 단체 등 26개 기관이 참여하여 올해 식중독 발생현황 분석 및 문제점 등에 대하여 집중 논의했다.

이어 기관·부서별로 내년까지 겨울철 식중독 예방대책 발표, 식중독 예방관리를 위한 유관기관과의 협업, 건의사항 조치 등에 대하여 의견을 나눴다.

이 날 협의회에서는 최근 식중독이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되면서 식중독과 감염병의 경계가 모호하고 감염병이 먼저인지 식중독이 먼저인지 선후가 불명확한 사례가 많아지고 있어 원인조사를 위한 초기대응이 중요하므로 유관기관 간 상호협업을 통한 적극대응만이 시민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며, 향후 식중독 발생 환자 목표를 선진국 수준인 인구 100만명 당 100명 이하까지 달성하기 위하여 심도 있는 토론과 의견을 나누었다.

안광찬 시 위생안전과장은 “이번 회의결과를 식중독 저감화 사업에 적극 반영하고 식중독 예방 교육·홍보를 위해 중앙부처와 교육청, 군·구 및 식품관련단체 간 식중독 사고 신속대응 체계를 강화해 유기적인 공조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