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내 토양오염 실태조사 실시 완료
상태바
충북도내 토양오염 실태조사 실시 완료
  • 오효진
  • 승인 2019.12.04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보건환경연구원전경
충북보건환경연구원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5월부터 11월까지 도내 토양오염이 우려되는 지역 134개 지점에 대하여 토양오염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129개 지점은 기준 이내로 나타났고, 5개 지점은 우려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세부적으로, 납 1개소(영동 234.5㎎/㎏(우려기준 200㎎/㎏)), 불소 4개소(청주 1개소 563㎎/㎏, 제천 1개소 522㎎/㎏, 보은 1개소 677㎎/㎏, 단양 1개소 521㎎/㎏(우려기준 400㎎/㎏))가 토양오염 우려기준을 초과했다.

연구원은 우려기준 지점에 대해 재검사를 실시하고 검사 결과 우려기준을 다시 초과할 경우 정밀조사를 거친 후 해당 시군에서 오염정화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조사 대상지역은 산업단지 및 공장지역, 공장폐수 유입지역, 어린이 놀이시설지역, 금속제련소지역 등 토양오염 가능성이 높은 16종 지역이며, 조사항목은 토양산도(pH), 중금속류(카드뮴 등 8항목), 일반항목(시안 등 12항목) 등 21항목이다.

이번 조사는 토양오염실태를 파악하고 토양오염 방지를 위한 오염예방대책과 오염토양 관리 및 정화 등 토양보전종합대책 수립을 위한 기초로 활용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지표환경 구성요소의 중심인 토양 보전을 위해 오염이 우려되는 지역에 대한 실태 조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토양오염예방과 관리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