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나 충남도의원 “도교육청 관사 운영 실효성 높여야”
상태바
김은나 충남도의원 “도교육청 관사 운영 실효성 높여야”
  • 최진섭
  • 승인 2019.12.04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예산안심사서 덕산고·홍성여고 기숙사 활용 관사 확보 주문
충남도의회 김은나 의원.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 김은나 의원.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충남도의회 김은나 의원(천안8·교육위원회)은 4일 도교육청 소관 예산안 심사에서 “도교육청 관사 활용가치가 떨어지고 있다”며 “원거리 출·퇴근 교직원 불편해소와 내포신도시 정주여건 활성화 측면에서 폐교 재산으로 남은 덕산고·홍성여고 기숙사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도교육청 본청 관사는 공동관사 34세대, 단독관사 6세대 등 교직원 130명이 활용하고 있다.

김 의원은 교직원 관사의 경우 세대별 4명이 함께 사용하면서 불편이 뒤따르고 있는데다 관사 부족으로 관사를 활용하고 싶어도 사용하지 못하는 교직원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관사 이용을 신청하더라도 수개월씩 기다려야 하는 불편 때문에 원거리 출·퇴근 교직원들은 관사 이용을 꺼려하는 현상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관사 지원이 교직원 생활편의 복지차원에서 제공되는 시설인 점을 감안하면 관사 확대를 위한 실효성 높은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미활용 폐교재산인 덕산고·홍성여고 기숙사를 리모델링해 관사로 지원하는 방안을 고려할만 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