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하반기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 선정
상태바
진주시, 하반기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 선정
  • 허지영
  • 승인 2019.12.08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진주시청 제공)
(사진=진주시청 제공)

[진주=동양뉴스] 허지영 기자=경남 진주시는 국토부 주관 올해 하반기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상봉동 도시재생 주민참여 프로젝트팀의 ‘상봉동 공동체 재생 도화지 그리기’ 사업이 최종 선정돼 지난해 하반기, 올해 상반기 공모 선정에 이어 연속으로 3차례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도화지(桃和地)그리기’는 ‘복숭아로 화합하는 지역을 만든다’라는 뜻으로 상봉동 지역의 특산품인 복숭아로 상품 개발 및 마을기업을 만들어 일자리를 창출하고, 옛 우물터를 주민소통 공간으로 복원해 지역 공동체를 활성화 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8일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내년 4월 착수, 12월 완료 계획으로 비봉로 102-1 일원 8만4000㎡ 구역을 대상으로 자생하는 생태계 ‘마을 브랜드’ 만들기, 마을자원(옛 우물터)을 복원한 주민소통 쉼터 조성, 안전한 마을 골목 환경 개선사업에 국·도비 6300만원 포함, 예산 1억500만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시 상봉동팀은 지난 1월 시와 경상대학교, KTG가 공동 주최한 지역 도시재생 혁신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촉석루와 비봉산을 잇는 비봉문화거리 조성 계획’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어 4월에는 지역특산품(복숭아, 산딸기 등)을 활용한 마을브랜드 개발과 마을기업 설립을 내용으로 국토부 주민 지원 사업에 선정돼 1500만원의 교육비와 운영비를 지원받았다.

또한, 10월 25일 순천 도시재생 한마당에서 열린 주민참여 프로젝트팀 최종 성과 평가에서는 복숭아쨈과 브랜드 개발이 실현가능성 면에서 모범 사례로 평가 받아 장려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주민 공동체가 주축이 돼 도시재생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역량 강화 워크숍을 충실히 이행했기에 국토부 지원 사업에 선정되는 결실을 맺었다”며 “지역과 주민 주도의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우수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